朴대통령 재산 35억2천만원…취임후 3년연속 증가
상태바
朴대통령 재산 35억2천만원…취임후 3년연속 증가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6.03.2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3억4천973만원 포함해 취임 후 9억1천400만원 늘어

[코리아포스트  김수아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재산이 지난해 신고 때보다 3억5천만원 정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2016년도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재산은 부동산과 예금 등을 합해 35억1천924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3억4천973만원 늘어난 것이다. 작년 신고때도 박 대통령의 재산은 전년보다 3억3천592만원 불어났고, 2014년 신고 때는 2억2천836만원 늘어났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의 신고 재산은 취임 직후인 2013년 25억5천861만4천원에서 3년 연속 늘었고 그 증가액은 9억1천400만원에 달했다. 이번 신고에선 부동산과 예금 증가액이 비슷했다. 부동산은 이미 알려진 강남구 삼성동의 대지 484㎡에 건물 317.35㎡의 사저로, 지난해 23억6천만원이던 가액이 1억7천만원 올랐다.  예금은 대우증권과 외환은행, 신한은행, 농협은행 등 금융기관에 맡긴 재산으로 9억8천924만원이었다. 작년 신고액보다 1억7천973만원 증가한 것이다.

예금 변동 사유에 대해선 '인세 등 예금액 증가'라고 설명했다. 인세는 자서전 '절망은 나를 단련시키고, 희망은 나를 움직인다', 에세이 '결국 한 줌, 결국 한 점' 등의 저서 판매에 따른 수입을 의미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예금 증가는 미혼인 박 대통령이 관저에서 홀로 생활하며 작년 연봉 2억504만원의 상당 부분을 저축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