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초고속 국제해저케이블 개통
상태바
KT,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초고속 국제해저케이블 개통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6.11.0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박소연 기자] KT는 세계 최고속도이자 대용량인 APG(Asia Pacific Gateway) 국제해저케이블을 개통하고, APG 전체 구간에 대한 본격적인 운용 및 관제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APG 국제해저케이블’은 한국과 일본, 중국, 대만, 태국, 홍콩, 베트남, 싱가폴, 말레이지아 등 총 9개국을 연결하는 연장 11,000km 길이의 해저 광케이블이다.

‘APG 국제해저케이블’은 당초 40Gbps(파장당)의 속도로 설계되었으나 구축과정에서 2.5배 향상된 100Gbps(파장당)의 속도로 업그레이드 됐다. 현재 운용중인 국제해저케이블 중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르며, 용량 또한 60Tbps로 대용량이라 Super APG라 불린다.

‘APG 국제해저케이블’의 약 60% 구간을 KT 서브마린(KT 자회사)에서 전담 시공해 해저케이블 구축분야에 있어서도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하게 됐다고 KT는 밝혔다.

KT는 이번에 개통한 ‘APG 국제해저케이블’을 활용해 아시아 지역 해저케이블 네트워크를 이중화 완료했다. 이는 2018년 평창 5G 시범서비스로 발생되는 대용량 국제 트래픽을 안정적으로 전달하는 데 활용된다.

▲ 사진=KT는 세계 최고속도이자 대용량인 APG(Asia Pacific Gateway) 국제해저케이블을 개통하고, APG 전체 구간에 대한 본격적인 운용 및 관제에 들어간다.(KT 제공)

향후 KT는 2017년에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 미국을 연결하는 총 14,000km의 NCP(New Cross Pacific) 국제해저케이블을 개통해 북미 지역 해저케이블 네트워크까지 이중화할 계획이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부사장은 “이번에 개통된 Super APG와 향후 개통될 NCP 국제해저케이블을 통해 4K UHD 방송, VR, 홀로그램 등 다양한 컨텐츠를 전 세계로 전송할 수 있다”라며 “성공적인 세계최초 5G 동계올림픽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