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문화도시 낭트서 '한국의 봄' 문화축제 개최
상태바
프랑스 문화도시 낭트서 '한국의 봄' 문화축제 개최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7.05.19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영목 기자] 주프랑스한국문화원은 프랑스의 북서부의 문화도시 낭트에서 한국의 문화예술을 알리는 '한국의 봄'(Printemps Coreen) 축제가 19일부터 6월 1일까지 2주간 펼쳐진다고 밝혔다.

 한국의 봄 축제는 올해로 5회째 열리는 한국 문화 이벤트로, 낭트 곳곳에서 다양한 한국 문화예술 전시와 공연, 세미나 등이 잇따라 진행된다.

무형문화재 제19호 악기장인 조준석의 전통악기 전시와 세미나, 거문고·해금·대금 등의 한국 전통음악 콘서트, 만화가 김금숙의 '아버지의 노래' 전시, 제주 4·3의 아픔을 다룬 영화 '지슬' 상영회, 문정희 시인의 시 낭독회 등이 마련된다.

▲ 사진='한국의 봄' 축제 포스터.(연합뉴스 제공)

낭트 '한국의 봄' 축제는 낭트에 거주하는 한국인 입양아 출신 미라 보데즈 씨와 거문고 연주자 이정주 씨가 한국의 문화와 예술을 프랑스에 알리기 위해 주프랑스 한국문화원과 함께 시작했으며, 사회적기업 '노리단' 등이 기획자로 참여해 매년 열리고 있다.

낭트 '한국의 봄' 축제협회는 한국 문화의 프랑스 확산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한불문화상 수상단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