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국방위, 청와대에 '삐라 살포' 중단 직접 요구
상태바
北국방위, 청와대에 '삐라 살포' 중단 직접 요구
  • koreapost
  • 승인 2014.09.1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 15일 우리측에 잇따라 전통문 보내…정부, 반박 전통문 보내
K-5.jpg


북한 국방위원회가 청와대 앞으로 대북전단(삐라) 살포 중단을 직접 요구하는 전통문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16일 "지난 13일과 15일 북한은 국방위원회 명의로 남북 고위급 접촉 북측 대표단 대변인 담화와 유사한 내용의 통지문을 우리측에 보내왔다"고 밝혔다. 

북한 국방위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에 보낸 대남 전통문에서 지난 13일 고위급 접촉 북측 대변인 담화 내용과 같이 우리측이 삐라 살포를 중단해야 2차 고위급 접촉이 열릴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14일 북한 국방위원회에 전통문을 보내 "우리 정부는 지난 2월 고위급 접촉에서의 비방·중상 중단 합의를 준수하고 있고 우리 체제의 특성상 법적 근거 없이 집회·결사의 자유를 제한할 수 없다"는 취지의 내용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15일 보내온 통지문은 북한의 기존 입장을 다시 되풀이하고 있다는 점에서 별도의 대북 조치를 할 계획을 하고 있지 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13일 남북 고위급 접촉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측이 고위급 접촉 개최를 촉구하기 전에 대북전단 살포를 포함한 '적대 행위'부터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삐라 살포가 개시되면 '도발 원점과 그 지원 및 지휘세력'을 즉시에 초토화해버리기로 결심한 상태라고 위협했다.

북한이 최고 권력 기구인 국방위원회 이름으로 청와대에 직접 삐라 살포 중단을 요구한 것은 자신들이 이 사안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민간단체뿐 아니라 우리 정부가 직접 대규모로 대북 전단을 날려 보내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정부는 대북 전단 살포에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반박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