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세월호법·국회정상화 협상 재개
상태바
여야, 세월호법·국회정상화 협상 재개
  • koreapost
  • 승인 2014.09.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23.jpg

▲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가 16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을 방문한 새정치민주연합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와 국회운영에 대해 대화를 하고나서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새누리당 김재

원 원내수석부대표,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 이완구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강동

원 의원.


여야가 18일 세월호 특별법과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협상을 재개했다. 

새누리당 김재원·새정치민주연합 김영록 원내 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해 원내 현안을 논의했다. 

새정치연합이 12일 비대위원장 인선 문제를 둘러싼 내홍으로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사퇴 및 탈당 문제까지 거론된 지 거의 일주일 만에 여야가 직접 대화에 나선 셈이다. 

여야 원내 수석부대표는 세월호법과 의사일정 문제를 구체적으로 논의하기보다는 일단 대화 채널을 복원하는 데 의미를 두고 앞으로 자주 만나 의견을 교환하자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정치연합은 국회의장이 여당과 상의해 직권으로 정기회 의사일정을 결정한 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고 있고,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야당이 적극적으로 의사일정에 참여하려는 의사를 보인다면 일정을 다소 조정할 수도 있다는 복안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