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LG 유플러스, 하청직원 구조조정 유도?
상태바
[기자수첩] LG 유플러스, 하청직원 구조조정 유도?
  • 정수향 기자
  • 승인 2018.04.0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수향 기자] LG 유플러스가 하청업체의 수수료를 삭감하면서 구조조정을 유도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부족한 노동력은 또 다른 하청으로 채웠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 사진=LG 유플러스 로고.(홈페이지 캡처)

지난 29일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희망연대노조 LG 유플러스 비정규직지부 등에 따르면 "LG 유플러스는 기업 서비스와 유·무선망 유지·관리를 담당하는 수탁사(하청·협력사)에 대한 수수료를 40% 삭감해 수탁사 인력의 40%를 감축했다"면서 "이로 인해 발생하는 수탁사 업무 공백을 다른 협력 업체인 홈서비스센터에 떠넘기고 있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추 의원은 "LG 유플러스 측은 '작년에 인터넷기사들을 모두 협력업체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원청이 직접 책임지지 않는 간접고용, 즉 비정규직 상태를 유지하는 것일 뿐"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