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경제 > 초점! 주한대사관
‘양국은 수교 40주년을 맞이하며, 기술 개발 등 다 방면에 협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페니아나 랄라발라부’ 피지 대사 코리아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강조
손다솜 기자  |  edt@koreapos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5  12:02: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경식 발행인, 김형대 주필, 신진선, 손다솜, 오주타르수 기자] “피지공화국과 대한민국은 수교 후 지난 40여 년간 대단히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발전 시켜오고 있으며, 특히 한국으로부터 기술 개발 등 많은 분야에서 지원과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아가고 있습니다.” 이 말은 지난 3월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피지 대사관에서 ‘페니아나 랄라발라부’ 대사가 코리아포스트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밝힌 말이다.

   
▲ (왼쪽부터) 주한피지대사 페니아나 랄라바라부,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강경화 외교부장관

‘랄라발라부’ 대사는 이어, “국제교역이 증가하면서, 우리나라는 투명성과 안전성 그리고 진실성을 바탕으로 경제와 교역의 규모가 계속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고 자국의 경제 발전상을 소개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랄라바라부’ 대사는 양국의 경제 및 기타 여러 방면에서 중추적으로 활약하고 있는 한국 기업인에 대산 찬사도 잊지 않았다.

대사는 우선 양국 간 교량을 튼튼히 떠 받히고 있는 3명의 한국명예총영사 등에 대한 공헌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저희는 세 분의 명예 영사님이 계십니다. 그 중 한 분은 장순흥 서울 명예 총영사님이시고, 두 번째 분은 송영희 대구 명예 영사님 이시고 세 번째로 염호영 명예 영사님은 부산 명예 영사님 이십니다. 이 세 분의 명예 영사님들은 무역, 관광 등 분야에서 대사관을 대표하면서 때로는 피지 교민들을 위한 지원 사업도 하십니다.” 이렇게 ‘랄라발라부’대사의 한국 명예영사 들에 대한 칭찬이 대단했다.
대사는 이어, “대한민국에서 우리나라 피지를 지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예를 들면, 한-피지친선협회의 이명구 회장님은 서울 퍼시픽호텔에서 월례(月例) 한-피지 친선모임을 개최하는 분으로써, 존경 받는 대한민국의 4성 장군이시기도 합니다”라며, 자국과 한국과의 우호와 협력에 진력하고 있는 분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 사진=‘페니아나 랄라바라부’ 주한 피지 대사(좌측) / 피지가 표시된 세계 지도

다음은 페니아나 랄라바라부 주한 피지 대사와 본지와의 단독 인터뷰의 내용이다.

질문: 문재인 대통령에 관한 정부 수반의 견해는 무엇입니까. 가까운 실내에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계획이 있다면 말씀해 주십시오.

답변: 우선 이번 인터뷰를 계기로 피지에 관하여 한국 국민들과 나눔의 기회를 마련해주신 코리아포스트에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아시다시피 피지 공화국과 대한민국은 오랜 양국 관계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피지는 1970년 10월 10일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후, 1971년 1월 30일 한국과 외교 관계를 공식화했습니다. 수바에 있는 대한민국 대사관은 1980년에 설립되었습니다. 또 수바에 있는 한국 국제 협력단(KOICA) 사무소는 1990 년에 설립되어 12개의 태평양 제도 국가들(PICs)에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한국은 피지의 초기 양국 관계 파트너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2012년 7월 19일 피지는 주한 피지대사관을 설립하여 한국의 비즈니스 커뮤니티를 위한 투자 및 파트너십의 기회를 강화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

피지와 한국은 40년 이상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습니다. 이 기간 동안 피지 정부는 대한민국 정부가 제공 한 기술 및 개발 지원의 혜택을 크게 누렸습니다. 피지는 투명성, 안정성 및 청렴성이 우리 경제 발전의 토대가 되도록 계속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은 피지에서 사업을 추진하려는 사람들에게 자신감과 확신을 심어줍니다.

많은 한국인들의 피지 방문은 두 국가간의 지속적인 무역 및 관광 진흥을 한층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며, 이는 양국 국민과의 긴밀한 우호 관계를 확립시킬것입니다.

   
▲ 사진=문재인 대통령(우측)이 청와대 접견실에서 ‘페니아나 랄라발라부’ 주한 피지 대사의 신임장을 받고 악수하고 있다.

질: 국문2, 영문3 매체를 발행하고 있는 코리아포스트 미디어의 독자들과 한국인 그리고 국제적인 독자들에게 대사님을 소개해주십시오.

답: 이 인터뷰를 통해 제가 2018년 9월, 아름다운 한국에 피지 대사로서 부임하기 전의 제 경험을 한국의 독자들과 공유할 수 있는 특권을 갖게되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2018년 12월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께 신임장 제정을 시작으로, 저는 그간 여러 정부 부처, 기관, 사업체, 국제기구, 재단을 비롯하여 비영리 단체 및 기타 파트너와의 회의 및 예우 방문을 해오고 있습니다.

대사로 임명되기 전에 저는 피지 공화국 총리 사무실에서 근무했으며, 8년 동안 그 곳에서 근무했습니다. 저는 32년 동안 정부의 여러 곳에서 봉사했으며, 주로 중앙 기관, 공공 봉사위원회, 국가 계획 부 및 국무 총리실에 있었습니다.

이 중 21년은 공무원 위원회에서 근무했는데, 첫 번째 공무원 개혁 프로그램 및 의제가 피지 공공 서비스에 도입되고 있던 시기로, 저는 많은 개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습니다.제 경력에서 강조하고싶은 부분 중 하나는, 독일 본에서 2017년에 열린 제23차 기후변화 회의의 사무국 수석 코디네이터로 임명되어 사무총장님을 도와 피지 총리님 및 국가 대표팀의 역할을 도왔던 업무입니다. 이 업무는 UNFCCC 및 독일 정부와의 상호 작용 및 연합을 필요로 했으며, 기후변화 대책에 기여한 세계 여러 나라들을 대상으로, 상대적으로 작은 나라인 피지가 글로벌 무대에서 큰 역할을 하는데 기여했습니다.

   
▲ 사진=‘페니아나 랄라발라부’ 피지 대사가 이경식 코리아포스트 발행인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질: 국가의 정부 수반과 대통령 일가에 대해 소개해주십시오.

답: 피지는 의회 민주주의 국가입니다. 피지의 총리는 4년마다 선거를 치르며 현재 정부는 2018년 총선거에서 11월에 재선되었습니다. 피지 공화국 정부의 수장은 피지 공화국 총리인 Jaine V. Bainimarama 입니다. 그는 또한 피지 공화국의 iTaukei Affairs와 제당산업의 명예 장관 이기도 합니다. 이전에는 피지 공화국의 외무부 장관을 역임했습니다.

Bainimarama 총리의 지도력 하에 피지 유엔 대사인 Peter Thomson이 2016년 열린 71회 유엔 총회의 사무 총장으로 선발됨을 시작으로,  2017년 스웨덴과 공동 주최한 해양 컨퍼런스, 그리고 피지의 총리님이 2017-2018년에 독일 본에서 열린 COP23의 의장으로 임명되며 국제 무대에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습니다.

   
▲ 사진=독일 본(Bonn)의 COP2에서 다른 세계 지도자들과 함께 선 Bainimarama총리(사진에서 제일가운데)

COP 23 의장국으로서의 피지는 기후 변화와 관련된 중요한 문제에 관한 대화의 장을 열게 한 혁신적인 "Talanoa Dialogue"를 통해 많은 찬사를 받았습니다. 더 중요한 것은 국가, 도시, 기업, 시민 사회, 신앙 기반 조직, 토착 공동체, 청소년 그룹 등 다양한 배경의 사람들이 자신의 생각과 경험을 공유하고 서로에게서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다는 것입니다. 존경하는 총리님은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탄소 배출을 억제하기 위한 방법을 강구 할 것을 국제 사회에 촉구하는 세계적인 목소리 중 하나입니다. 태평양의 다른 지도자들과 함께, 그는 기후 변화가 태평양 섬 주민들과 다른 소규모 섬 개발 도상국(SIDS)의 거주자들과 세계의 저지대를 포함한 취약한 공동체에 가져온 영향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을 끌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사진=독일 본(Bonn)에서 열린 Cop 23의 피지 대표단-첫 번째 줄- Bainimarama 총리(중간), 유엔 및 제네바 기구 피지 대사 Nazhat Shameem 대사; 두 번째 줄-페니아나 랄라바라부 대사(중간), 주벨기에 피지대사Deo Saran 대사(오른쪽), 그리고 총리실 비서 Yogesh Karan(왼쪽)

그의 COP23에서의 리더십은 시민 사회, 정부의 하위 관할 구역 및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이해 관계자 간의 파트너십과 시너지 효과를 강화하기 위한 협력 관계를 장려하고 있습니다.

작년에 피지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그룹에서 2018-2020년 인권이사회(Human Rights Council, HRC) 의석을 확보하기 위한 입찰에서 187석을 낙찰 받았습니다. 이는 이사회에서 의석 확보를 위한 입찰 중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은 경우였습니다. 2019년 1월 1일부터는 유엔 및 제네바의 여러 기구들(PRUNOG)HRC에서 피지 대사로 활동중인 Nazhat Shameem대사가 인권 사무국의 부회장(VP)으로 임명되어 활동하고 있는데, 이는 태평양 개발국가들(PSID) 중에선 피지가 최초로 인권 사무국의 부회장으로 선출된 경우입니다.

 

피주 주요 산업:

피지 경제의 주류인 농업은 전체 고용률의 28 % 차지하고있고, 간접적으로는 많은 고용률을 창출하고 있습니다. 피지 경제의 주요 거점이었던 농업 분야는 피지 경제 번째로 규모로 GDP 매년 4 5 1백만 달러(9 %) 기여하고 있습니다. 농업 분야를 장악했던 원당은 다른 작물, 원예 가축 생산이 증가함에 따라 현재는 0.9 % 정도만 기여하고 있습니다. 잠재적인 부가가치를 가진 상품으로는 파파야, 토마토, 파인애플, 코코넛, 듀루카, 망고, 칠리, 바나나, 카사바, 타로, 빵가루, 고구마, 생강, 코코아 유제품 가공이 있습니다.

   
▲ 사진=피지 설탕 공사

수산업은 피지의 주요 산업 하나입니다. 피지는 주요 시장으로 활동하는 미국, 일본, 오스트레일리아, 캐나다, 유럽 연합 시장 뉴질랜드에 참치, 암초 어류, 해삼 등의 냉동 신선한 어류를 수출합니다.

피지의 성장 경제에서 가장 번창하고 있는 분야 하나는 제조업입니다. 여기에는 섬유, 의류, 신발, 설탕, 담배, 식품 가공, 음료 (광천수 포함) 목재 기반 산업의 제조가 포함됩니다. 부문은 2 60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피지에서 성장하고 있는 분야입니다.

 관광 산업은 설탕, 수산, 의류, 임업, 송금 영수증과 같은 다른 산업과 비교하여 피지의 가장 외화 출처가 되어오고 있습니다. 부문은 주로 민간 부문 주도이며 지난 수십 동안 크게 성장했습니다. 관광 산업은 GDP 17.0 % 기여하고 4 명의 사람들에게 직간접 고용을 제공합니다.

   
▲ 사진=싱싱한 피지의 생선과 현지에서 판매되고 있는 모습

질: 올해 한국과 피지의 주요 경제 협력 일정을 자세히 말씀해 주십시오.

답: 피지와 한국의 무역 관계의 대부분은 상품 무역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피지의 수입차는 기아와 현대로부터 수입하고 있고, 휴대폰을 포함한 전자제품은 삼성에서 수입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무역 관광 진흥 사업은 피지의 홍보 노력에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태평양뿐만 아니라 피지와 한국 간의 공식적인 경제 협력을 위한 주요 프로젝트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홍보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는 주요 이해 관계자에는 한국 수입업 협회와 한국의 남태평양 관광청 대표자가 포함됩니다.

   
▲ 사진=한-태평양도서국 무역․관광 진흥 프로그램(TTPP) 오찬에서 랄라바라부 대사(왼쪽)가 채종훈 대한항공 지점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2005년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피지로 3회의 직항 노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한국 방문객은 피지에 입국 할 때 비자 요구 사항이 면제됩니다. 지난 5년동안 한국인의 여행객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한국 소유 호텔의 개발 잠재력이 있으며 한국의 주요 투자자들과 함께 홍보하고 싶습니다.

   
▲ 사진=Yasawa섬에 방문한 관광객

교육분야는 앞으로 투자할 수 있는 부분이 광범위합니다. 영어권 국가인 피지는 교육 사업에 관련하여 큰 잠재력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인 학생 및 다른 아시아 국가의 학생들이 영어를 배우고 일상 생활에서 피지인들과 매일 의사소통을 하며 영어를 연습 할 수 있는 해외 유학지로서의 잠재력도 매우 큽니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 대사관은 학생들의 교류를 위해 한국 대학에 협조하여 한국 학생들이 영어권 환경에서 피지의 깨끗한 자연을 느끼며 공부할 수 있는 경험의 기회를 갖도록 하였습니다. 동시에, 한국에서 공부하는 피지인 학생들은 역동적인 한국의 문화를 경험하고, 한국을 선진국으로 이끈 근대화, 과학 발전 및 경제 발전 과정을 배우고 있습니다.

   
▲ 사진=피지 서쪽에 위치한 Sun Coast의 해돋이 / 현지 농산물과 생선으로 만든 피지 요리

질: 피지와 한국의 경제 협력의 주요 분야를 자세히 말씀해 주십시오.

답: 피지는 피지워터, 원당, 냉동생선 및 기타 고철을 한국으로 수출합니다. 한국 기업들도 피지의 재생 에너지 분야로 진출하고 있습니다. 수입 물품에는 철, 탄약, 구리선, 자동차, 반제품 및 기타 필수품이 포함됩니다. 그 외에도 농업, 시청각, 수산, 임업, 정보통신기술(ICT), 제조, 에너지, 보건, 채광 및 지하수 관련, 그리고 관광과 관련된 분야에 외국인 투자자들을 위한 장려책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 사진=피지 워터

피지는 농업, 농촌개발, 재생가능 에너지, 보건 및 인프라 분야와 관련한 한국과 경제협력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넓어지고 있습니다. 피지는 흥미 진진한 많은 투자 및 파트너십 기회를 가지고 있으며 한국인을 위한 투자에 관하여 많은 매력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합니다. 현대적인 인프라, 통신 및 금융 서비스와 결합된 남태평양의 지리적 위치는 피지를 자연적인 투자 허브로 만듭니다. 피지는 이 모든 부문에서 개발 도상국이며 투자 및 지식 이전을 적극적으로 모색 중입니다.

   
▲ 사진=퓨어 피지 제품들

질: 현재 양국간의 교역량은 앞으로 12개월 내에 어떻게 것으로 생각합니까?

답: 한국수입협회(KOIMA)와 남태평양관광기구(SPTO)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피지와 태평양간의 무역과 투자 및 관광 기회가 장려 될 것으로 판단되며, 이에 따라 피지와 한국 간 경제 협력에 대한 전망은 긍정적입니다. 이는 현재 진행중인 ROK-PICs 협력의 자회사 프로젝트 인 한-태평양도서국 무역․관광 진흥 프로그램(TTPP)을 통해 한국 정부의 공식 참여와 함께 이루어질 것입니다.

투자 면에 있어서는, 다른 태평양 섬 개발도상국(PSIDS)들 중 비교적 높은 수준의 개발, 경제 성장, 인프라, 여러 섬간의 운송을 위한 운송 시스템 및 기타 시설을 갖추고 있는 나라로서, 피지는 한국 투자자들에게 태평양을 향한 출입구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이는 인접한 태평양 섬 국가들 (PICs)뿐만 아니라 오스트레일리아 및 뉴질랜드와의 투자 친화적이고 사업 적으로 도움이 되는 환경의 제공 통로가 되고 있기도 합니다. 피지는 또한 세계의 다른 지역에서 광범위한 경제 및 투자 활동과 노동력을 촉진하는 노동 이동성 계획에 고용 될 수 있는 교육되고 숙련된 젊은 인적 자원의 기반을 제공합니다.

노동 이동성은 피지와 한국이 더 탐구해볼 수 있는 영역이기도 합니다. 피지는 영어로 의사 소통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는 젊고 활기차고 안정적인 인력을 제공합니다.

   
▲ 사진=대나무 뗏목을 이용한 피지 Mamanuca섬에서의 급류래프팅

질: 피지에서 경쟁력 있는 한국의 제품과 한국이 피지에서 수입하고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말씀해 주십시오.

답: 피지 워터(Fiji Water), 피지 원당(Fiji Cane), 퓨어 피지(Pure Fiji)등은 한국의 주요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피지 워터는 모든 스타벅스 및 주요 백화점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피지 원당은 한국의 신세계 백화점에서도 구입 할 수 있습니다. 또 퓨어 피지 화장품은 신세계백화점의 화장품 아울렛 매장인 씨코르를 통해 한국 시장에 진출하였습니다. 피지 워터(Fiji Water)는 할리우드의 유명 인사들이 선호하는 생수 브랜드로써 할리우드에서 더 많은 명성을 얻었으며, 세계적인 주요 호텔들이 선호하는 브랜드입니다. 또한 피지워터는 이런 세계적인 주요 호텔들이 스파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생수로써도 각광받고 있습니다. 삼성 휴대폰 및 태블릿과 같은 한국의 전자제품은 특히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있습니다.

   
▲ 사진=피지의 Mamanuca섬 내에 위치한 Malamala 비치클럽

질: 한국의 중소기업 , 피지의 경제 발전과 성장에 적극적으로 기여한 한국 기업은? 대기업들 외에 가지 모범사례를 소개하여 자세히 설명해 주십시오.

답: 2017년 7월 피지의 나디(Nadi)에 현지 회사로 설립된 GIMCO company는 한국 대구 출신의 투자가 설립한 회사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Nabou Green Energy Limited로 알려진 이 회사는 GIMCO, GS Power, Mirae Asset Daewoo 및 Tropik Fiji Ltd.이라는 네 개의 핵심 이해 관계자로 구성된 피지 최초의 독립 전력생산업체(IPP)입니다. Fiji Electricity Authority (FEA)로 알려져 있던  Nabou Green Energy Ltd는 Power Purchase Agreement (PPA)를 통해 12MW의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25년동안 가동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이 프로젝트에 4,800만 달러를 투자했으며 직원이 100명에 가깝습니다.

이 투자에 관한 배경을 설명하자면,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은 2015년 4월에 시작되었지만 GIMCO와의 에너지 부문 투자 논의는 2012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실제 건설은 28개월 동안 지속되었으며 2017년 7월에 성공적으로 완공되었습니다. 성공적인 완공과 함께, Nabou Green Energy Limited는 바이오매스 사용을 통한 전력을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발전소의 특징은 널리 보급되고 빠르게 성장하는 에너지 밀도가 높은 글리리시디아(Hindi-Sirsa, Fijian-Banicagi)를 보일러의 공급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제재소 및 벌목 산업의 목재 찌꺼기도 사용됩니다. 또한 이 발전소는 산림과에서 침입종으로 분류 된 아프리카 튤립을 활용합니다. 아프리카 튤립(Hindi-Lal Munia, Fijian-Pasi)은 빠르게 자라나 씨를 옮겨 자연 생태계를 침범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프리카 튤립을 원료로 사용하면 피지의 박멸 노력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 사진=Yasawa섬의 위성사진

질: 피지의 매력적인 관광지에 대해 소개해주십시오.

답: 피지는 남태평양의 심장부에 있습니다. 피지는 300개 이상의 웅장한 섬으로 이루어진 군도입니다. 이국적인 동식물, 백사장 해변, 흔들리는 코코넛 나무, 깨끗한 바다 및 수로가 아름다운 낙원과 약 1,129킬로미터에 걸쳐 펼쳐진 해안선으로 가득한 피지는 세계에서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자연 환경과 함께 최고의 휴가지를 제공합니다. 매년 피지는 호주, 뉴질랜드, 미국, 중국, 일본 및 유럽을 중심으로 80만명이 방문합니다. 2018년 피지는 휴가 및 비즈니스 목적으로 약 870,309명의 방문자를 끌어 모았습니다.

   
▲ 사진=Momi Bay에 위치한 피지 메리어트 리조트

피지에는 힐튼, 인터컨티넨탈, 쉐라톤, 웨스틴 등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잘 알려진 호텔과 본토 서쪽에 위치한 Denarau섬과 Yasawas Mamanuca Group의 이국적인 별장들 및, 피지에서 세 번째로 큰 Laucala섬에는 수백만 달러 규모의 리조트가 위치해 있습니다. 또한 피지에는 Wakaya섬의 클럽과 스파,  Matangi 프라이빗 아일랜드 리조트, Laucala 아일랜드 리조트 등의 민간 리조트들도 위치해 있습니다.

   
▲ 사진=허니문 인기 관광지, 피지

질: 피지 한국 명예 영사 또는 영사를 소개해 주십시오. 그들은 양국간 협력을 증진시키는데 어떻게 기여하고 있습니까?

답: 세 분의 주한피지명예대사가 계십니다. 장순흥 총장님은 서울 지역 명예 총영사입니다. 송영희 대표님은 대구 명예영사이며, 염호영대표님은 부산 지역 명예영사입니다. 명예영사님들은 각 분야에서 개최되는 무역 및 관광홍보 행사에서 대사관을 대표하시고, 때때로 각자의 분야에서 피지 시민의 복지를 지원하기도합니다.

   
▲ 서울 명예 총영사 한동대 장순흥 총장, 대구 명예영사 송영희 대표, 부산 명예명사 아이엠이 엄호영 대표

질: 한국인 대표적으로 피지와 우호적인 사람을 소개해 주십시오.

답: Lee 회장으로 잘 알려진 이상선 대표님은 Nabou Green Energy Limited를 설립하고 피지에서 재생 가능 에너지 분야에 투자하고 있는 GIMCO의 회장입니다. 그는 대구에 거주하는 한국인 사업가입니다.

   
▲ 사진=피지대표팀, 2016년 리로 올림픽에서 피지 감독 벤 라이온(제일 위)와 함께 금메달 획득 했다.

질: 더 추가할 내용, 소개할 내용이 있다면 설명해 주십시오.

답: 피지는 풍요로운 해상 풍력과 해양 역사뿐만 아니라 풍부한 문화 유산을 가지고 있으며 바다와 대양간의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한국도 풍부한 문화와 전통을 가지고 있으며 무형 문화와 역사를 보존하고 있습니다. 피지는 조상에 의해 구전 된 우리 섬의 풍부한 역사와 지혜가 손상되지 않고 보존 될 수 있도록 무형 및 유형 문화 유산의 보존 방법을 학습함으로써 한국에서의 존재를 극대화하고자 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부유한 유산과 조상의 유산을 보존하고 보호할 수 있는 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신규 및 기존 파트너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를 희망합니다.

   
▲ 사진=7’s 팀의 금메달 획득을 기념하며 피지 정부에서 발행한 7달러 지폐가 발행 됐다.

피지의 현대사에 있어서, 피지는 럭비의 열정과 강력한 스포츠맨 정신으로 명성을 얻었습니다. 지난 30년동안 피지는 세계 무대에서 럭비 세븐즈를 장악하면서 주목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성취로는, 브라질의 2016년 리오올림픽 게임에서 Seven 's Rugby의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것입니다. 이것은 피지 국민뿐 아니라 다른 태평양 섬 주민들과 전 세계 사람들이 사랑하는 스포츠를 위한 피지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입니다. 오늘날 럭비는 남녀 모두 대표팀을 유지하고 있는 피지의 매우 잘 발달된 스포츠입니다. 클럽, 지역 및 지방에서 럭비를 하며, 초등학교에 적극적으로 소개됩니다. 매년 피지는 뉴질랜드, 호주, 프랑스, ​​일본, 영국 등에 클럽럭비 선수들을 원정 보냅니다. 이러한 피지 럭비선수들의 노동이동을 통한 수익이 피지의 주요 수입원이 되었습니다. 가까운 장래에, 피지는 한국과의 럭비관련 노동 이동성 정책에 동참하고 탐구 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또한 태평양의 허브 인 피지는 태평양을 위한 스포츠 게임을 여러 차례 개최했습니다. 이번에는 2019년 8월에 개최 될 2019 Pacific Nations Cup 럭비토너먼트 5 경기의 개최지가 되었습니다.  역사적으로는 1963년, 1979년, 2003년 남태평양 올림픽을 피지에서 개최하였습니다. 피지의 수바에는 국제테니스연맹(International Tennis Federation)의 지역훈련센터(Regional Training Center)와 같은 지역 교육 센터가 있으며 태평양 섬 국가에서 온 최고의 젊고 재능 있는 테니스 선수들의 본거지가 되고있습니다.

   
▲ 사진=‘페니아나 랄라발라부’ 주한 피지 대사와 이경식 코리아포스트 회장(왼쪽에서 각각 두 번째와 세 번째)가 코리아포스트 취재진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좌로부터: 신진선 기자, (‘랄라발라부’ 대사), (이경식 발행인), 패트리시아 찬드 3등 서기관, 손다솜 기자, 김형대 주필, 파티흐 오주타르수 기자

피지가 오랫동안 기여한 평화유지 분야는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또 다른 분야입니다. 평화 유지군을 지칭하는 "푸른 헬멧"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캄보디아, 크로아티아, 다 푸르, 이라크, 코소보, 레바논, 라이베리아, 시나이, 나미비아, 솔로몬 군도, 코소보, 르완다, 소말리아, 남부 수단, 티모르-레스테에서 도움을 주었습니다. 이것은 다른 국가들을 위한 피지의 선의로 해석되었을 뿐만 아니라 오늘날에도피지의 주요 수입원이 되고있습니다. 피지는 1970년 독립 이후 세계 평화에 기여한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독자 중 일부는 알고 있으실지 모르겟지만 태평양은 평화를 의미합니다. 따라서 우리 태평안은 평화와 평화환경을 구성하는 요소의 본질을 매우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습니다. 피지는 서로 다른 다양한 인종과 민족이 모여있는 국가이고 수백년 동안 그래왔습니다. 우리의 해안은 평온함으로 유명합니다. 우리의 사람들은 친근함과 환대함으로 유명합니다.

필자는 모든 독자가 피지와 태평양을 일생에 한 번 이상 방문하여 우리 인류의 온기와 온화함을 경험하도록 격려하고 싶습니다. 피지는 매우 깨끗한 바다, 풍부한 식량과 자원 및 세계 최고의 휴가 목적지와 함께 선정 된 깨끗한 환경으로 진정으로 축복 받았습니다. 나는 모두가 "피지 - 행복이 당신을 발견하는 곳"을 방문하시길 권장합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제호 :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325 | 발행인 : 주식회사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 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다솜
(04734)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9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