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금융위원회 은행분과 정책간담회 실시
상태바
대한상의 금융위원회 은행분과 정책간담회 실시
  • 황정하 기자
  • 승인 2019.05.16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황정하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금융위원회(위원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가 16일 대한상의회관에서 ‘은행분과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내용에 이날 기업들은 ‘법인의 비대면 실명확인 제도 개선’, ‘금융투자상품 리밸런싱 신규고객에 대한 수수료 면제 허용’, ‘계열사 펀드 판매규제 완화’등을 건의했다

또, 은행업계 현안을 논의한  이 자리에는 전요섭 금융위원회 은행과장과 대한상의 금융위원회 은행분과 소속 위원사인 신한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한국씨티은행, Sh수협은행, IBK기업은행 등이 참석했다.

전요섭 금융위원회 은행과장은 “금융혁신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하여 필요한 과제는 적극 검토하고 불필요한 영업규제는 개선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올 한해도 확고한 금융안정을 토대로 혁신적 포용국가 기반 구축을 위한 금융의 역할 강화라는 금융정책기조에 따라 은행정책도 일관성 있게 유지하고, 국민들의 체감도가 높은 과제를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07년 출범한 대한상의 금융위원회는 금융의 공급자인 금융산업과 수요자인 일반기업으로 이뤄진 금융관련 회의체이다. 매년 5~6차례 회의를 통해 금융부문 당면과제를 논의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창구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