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두르 베네수엘라 독재정권 규정 무산
상태바
마두르 베네수엘라 독재정권 규정 무산
  • 피터조 기자
  • 승인 2019.07.21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정부 주장에 우루과이가 반대
▲ 메르코수르 회원국 지도/사진=Wikimedia commons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피터조 기자] 브라질 정부가 최근 열린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정상회의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정부를 독재정권으로 규정하려다 무산됐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현지언론은 브라질 정가는 정상회의 폐막선언에 독재정권이라는 표현을 넣자고 주장했으나 우루과이의 강한 반대로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우루과이 정부가 반대하고 나선 이유는 메르코수르가 마두로 정권을 독재로 규정하면 베네수엘라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극우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는 마두르 정권에 꾸준히 반감을 가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에르네스투 아라우주 브라질 외교장관은 지난 16일 메르코수르 외교장관 회담 연설을 통해 "메르코수르에서 베네수엘라는 불편한 존재이며, 베네수엘라 위기는 남미의 성장으로 가는 길을 막는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앞으로 메르코수르 운영에서 베네수엘라를 사실상 제외하겠다"고도 언급했다. 브라질은 6개월 단위 순번의장국을 맡아 하반기 메르코수르 운영을 주도하게 된다.

베네수엘라는 지난 2012년 메르코수르에 가입했으나 회원국의 민주주의 원칙 이행을 규정한 우슈아이아 의정서(1998년 체결)를 준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2016년에 회원국 자격이 정지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