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대응 영상매뉴얼 제작 … 영문판은 국외 보급
상태바
정부, 코로나19 대응 영상매뉴얼 제작 … 영문판은 국외 보급
  • 김정기 기자
  • 승인 2020.07.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는 “코로나19 감염병 위기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K방역뿐만 아니라 S방역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코로나19 관련 대응 영상 매뉴얼(이하 매뉴얼)’을 제작하여 국내·외로 배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소방재난본부
사진=소방재난본부

 

매뉴얼은 코로나 의심 증상을 호소하는 시민의 신고 접수 단계에서부터 환자 이송, 선별 진료소 인계 후 119구급대원의 소독 등 일련의 전 과정을 영상에 담았으며, 영문으로 편집하여 국외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영상 매뉴얼에는 ▸신고에서 도착 전까지, ▸현장 도착에서 병원까지 이송, ▸병원 도착 환자 인계, ▸환자 인계 후 소독, ▸격리 여부 등 각 단계별·유형별로 구급대원의 대응요령이 담겨있다.

코로나19 의심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지침과 동일하게 기본적인 사례 정의를 기준으로 3가지 유형으로 구분했다. 우선 A형 환자는 사례 정의와 증상 호소, B형 환자는 사례정의* 또는 증상 호소 중 하나, C형 환자는 사례 정의에 해당 없으나 37.5℃이상 발열 또는 호흡기(기침, 호흡곤란) 증상이 있는 경우 등이다.

영상 매뉴얼은 환자 유형(A형, B형, C형)별로 환자 이송에서 선별 진료소 인계 후 소방차 소독 및 개인 보호복 처리까지 상세한 절차도 포함하고 있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 대응 영상 매뉴얼 제작 보급을 통해 표준화된 현장대응으로 구급대원의 안전확보 및 감염병 확산방지에도 기여하고 있다.”라며, “특히 영상 매뉴얼의 국외 전파로 K방역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