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는 한국 경마, ’온택트‘ 경주 수출에도 청신호
상태바
다시 뛰는 한국 경마, ’온택트‘ 경주 수출에도 청신호
  • 최원석
  • 승인 2020.07.2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이은 각국 경마 시행 ‘재개’ ··· 한국 경주 수입으로 새로운 수익 모델 모색
한국경마는 코로나19로인한 특수를 누리고 있다(사진:호주ascot 경마장)
한국경마는 코로나19로인한 특수를 누리고 있다(사진:호주ascot 경마장)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최원석 기자[ 한국마사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무고객 경마가 시행됨에 따라 경마 매출이 전무한 상황 속에서 국내 경주를 ‘온택트’로 전하는 경주 수출 사업이 해외 경마 시행체들의 많은 관심과 주목을 끌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이 장기전으로 흘러감에 따라 주요 경마 시행국들은 ‘온택트’로 접할 수 있는 발매 수단을 활용해 해외 경주 수입에 열띤 양상을 보이고 있다.

영국의 경우 지난 20일부터 마주들의 입장을 허용했으며, 프랑스는 이미 5월에 온라인 발매채널을 운영하면서 무관중으로 경마를 진행했다.

 미국 또한 각 주(州)별로 조치 상황이 다르지만 대다수의 경마장의 경우 이미 지난 6월부터 경마 시행을 재개하며 말산업 부흥을 위한 기지개를 펴고 있다.

이처럼 무관중으로 시행되며 국내 매출이 전무한 상태인 한국 경마와 달리 경마 선진국들은 ‘온택트’ 발매와 해외 실황 수입을 통해 국가 비상사태 속에서도 말산업이 유지될 수 있도록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각국 경마 시행체 및 배급사의 경주 수입요청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최근에는 유럽 지역에서 기존의 서울, 부산경남 더러브렛 경주에서 더 나아가 제주 경주(제주마·한라마) 수입에 대한 관심을 보인 사례도 있다.

한국 경마에 대한 관심은 경주 수출 사업 실적 호조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월 19일, 우리나라가 무관중 경마를 시작하며 미국, 영국, 호주 등 7개국에 132개 경주에 대한 수출도 함께 재개됐다.

경마 재개 후 한 달 간 수출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수출 경주 수는 60%, 매출액은 35% 이상 증가를 기록하며 깜짝 실적을 보여줬다.

한국마사회의 경주 수출 사업은 아직 전체 매출의 1% 수준이지만 2018년 13개국에 매출규모 724억 원, 작년에는 14개국(정기 11개국, 부정기 3개국)에서 매출규모 761억 원을 창출하는 등 매년 급속도로 성장세를 기록하며 경마 산업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19로 해외 국가들의 ‘온택트’ 발매 의존도가 커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한국마사회 또한 경주 수출 사업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룰 수 있도록 해외 진출 역량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처럼 비대면, 온택트가 강조되는 요즘 시기에 경주 수출 사업에서 촉발된 ‘K-경마’ 열풍은 유관중 경마 재개 시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간 일부 국가에서는 매출이 발생하지 않는 한국의 무관중 경마가 얼마나 지속될지 우려 섞인 시선으로 바라보았으나, 우리나라 경마가 본격적인 재개 준비에 돌입함에 따라 사업을 계속해서 이어 갈 수 있어 경주 수출 분야에서 코로나 특수를 누릴 수 있게 됐다.

또한 유럽에서 제주 경주에도 관심을 보이는 만큼 향후 경마의 본고장에 우리나라 전통 제주마 경주가 최초로 진출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 경마가 정상화 궤도를 향해 다시 뛸 준비를 하고 있는 만큼 서울·부산경남 경주 뿐 아니라 제주 경주 등 세계 각국의 니즈에 맞춰 특색 있는 경마상품 수출로 해외 경마 팬의 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 할 것며 ‘다양한 개성을 가진 우리나라 경주가 전 세계에 수출되면 국제무대에서의 한국경마가 이름을 알리게 되는 계기”라고 확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