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암호화폐' 폭락...코인베이스 파티 너무 즐겼다
상태바
블룸버그 '암호화폐' 폭락...코인베이스 파티 너무 즐겼다
  • 김진수
  • 승인 2021.04.19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 암호화폐(가상화폐)가 일제히 폭락한 것은 투자자들이 코인베이스 상장 파티를 너무 즐겼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상장을 계기로 비트코인이 사상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투자자들이 너무 파티를 즐긴 나머지 숙취현상으로 주말의 폭락사태가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14일 코인베이스의 뉴욕상장 직전 6만4000달러를 돌파해 사상최고를 경신했다. 그러나 이후 급락해 19일 오전 6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5만5000달러대까지 내려왔다. 비트코인이 전고점 대비 15% 급락한 것이다.

비트코인뿐만 아니라 모든 암호화폐가 폭락세를 거듭하고 있다. 도지코인만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 반등하는데 성공했을 뿐이다.

암호화폐 파티의 절정은 지난 14일 코인베이스의 상장이었다. 상장 당일 암호화폐의 시총은 2조 달러를 돌파해 버렸다. 당시 시총은 2조2250억 달러에 달해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코인베이스도 시총이 680억 달러로, 시총 1위의 거래소에 등극하게 됐다.

투자자들은 코인베이스가 상장에 성공함에 따라 암호화폐가 본격적으로 주류투자처에 편입될 것이라며 흥분했다.

그러나 이같은 흥분은 과한 것이었다. 이제 막 상장한 코인베이스가 전통의 뉴욕증권거래소나 나스닥의 시총을 추월한 것 자체가 과한 것이다.

암호화폐 업체인 갤럭시 디지털의 설립자인 마이클 노보그라츠는 “돌이켜 보면 투자자의 행복감이 지나쳤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행복감이 지속되는 징후도 있다. 암호화폐의 급락 속에서도 펀더멘털도 없는 도지코인이 급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모든 암호화폐가 폭락하고 있는 가운데 도지코인은 급반등하고 있다. 19일 오전 6시1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미국의 코인마켓캡에서 도지코인은 24시간 전보다 9.47% 급등한 33.92센트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저가 매수세가 유입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개발자들이 ‘재미 삼아’ 만들었다고 밝혔고, 사용처도 없는 도지코인의 시총이 438억 달러(49조원)를 기록하고 있다. 또 지난 16일 도지코인에 대한 주문이 폭주하면서 미국의 유명 온라인 주식 거래 앱인 로빈후드가 다운되기도 했다.

도지코인을 보면 투자자들의 행복감이 아직 끝나지 않은 것 같다고 블룸버그는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