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저축은행, 금융소비자 중심 경영문화에 앞장서다
상태바
NH저축은행, 금융소비자 중심 경영문화에 앞장서다
  • 박영심 기자
  • 승인 2021.08.2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저축은행 최광수 대표이사(사진제공:농협금융지주)
NH저축은행 최광수 대표이사(사진제공:농협금융지주)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NH저축은행(대표이사 최광수)이 고객 중심의 금융회사가 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금융소비자 중심 경영문화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 금융소비자보호 전담팀을 신설하고 인력을 보강하여, 금융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금융소비자보호법)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소비자보호 조직 운영을 내실화하고 전문성을 강화했다.

또한 강화된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맞춰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 의장을 기존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에서 대표이사로 격상하고,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 업무 범위를 확대하고 정기적으로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를 개최하여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제도개선 등을 적극 실시하고 있다.

한편 NH저축은행은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소비자보호 실천 의지 제고를 위한 결의대회를 실시하여 금융소비자의 권익보호와 건전하고 신뢰받는 금융거래 질서 확립에 앞장 설 것을 다짐했다.

이외에도 금융소비자보호법 전문강연과 임직원의 금융소비자보호 마인드 함양 및 고객만족도 향상을 위해 금융소비자보호 필수 교육 과정을 운영하는 등 지속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달 실시한 부서장 회의에서 최광수 대표이사는 “전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소비자 중심 경영 문화 확립을 통해 소비자의 권익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며, 고객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초우량 저축은행으로 도약 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