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기사 갑질 논란' 안다르 창업자 신애련 대표, 오대현 이사 동반 사임
상태바
'운전기사 갑질 논란' 안다르 창업자 신애련 대표, 오대현 이사 동반 사임
  • 이은석 기자
  • 승인 2021.10.2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글 '저는 운전기사였습니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글 '저는 운전기사였습니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최근 운전 기사 갑질 논란에 휩싸인 안다르 창업자 신애련 대표와 남편 오대현 이사가 결국 사임했다. 

안다르 창업자인 신 대표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대표직을 내려놓고 공식적으로 사임을 표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남편 오대현 이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이번 사건의 진실은 임원과 수행 기사의 갑질 사건이 아니다"며 "오랫동안 악의적으로 준비해 사실과 상관없이 안다르와 임원진을 음해하고 대중을 선동해 반사이익을 본 경쟁사 A가 수년간 다양하게 조작된 이슈를 프레임화해 댓글 조작과 신문 기사 등으로 가정과 회사를 짓밟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쟁사는 기업과 상관없는 개인의 사생활을 악의적이고 왜곡되게 이미지메이킹하고 있다"며 "왜곡되고 비참하게 짓밟힌 가족의 명예를 살리기 위해 경쟁사 A의 다양한 커넥션에 대해 많은 증거를 수집하고 있으며 진실을 꼭 밝히겠다"고 재차 주장했다.

한편 2019년 5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약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안다르 대표이사와 가족의 운전기사로 일했다는 A씨는 커뮤니티를 통해 "안다르 전 대표 신모 씨와 그 남편 오모 씨의 인격 모독과 수많은 갑질이 시간이 갈수록 너무 심해져 퇴사했다"며 운전 뿐만 아니라 오모 씨의 가족을 위해 장난감을 사오는 등의 일도 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