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올레드 TV 뒤태에도 고객 경험 혁신 담았다
상태바
LG전자, 올레드 TV 뒤태에도 고객 경험 혁신 담았다
  • 이해나 기자
  • 승인 2022.06.0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형화된 TV 디자인과 설치 공간의 고정관념을 벗어나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 제공

6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글로벌 디자인 전시회 MDW 2022에서 첫 공개

LG전자 박형세 HE사업본부장 “화질은 물론 공간의 품격을 높여주는 디자인까지 갖춘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제공할 것”

 

LG전자, 올레드 TV 뒤태에도 고객 경험 혁신 담았다
LG전자, 올레드 TV 뒤태에도 고객 경험 혁신 담았다

LG전자(066570, www.lge.co.kr)가 정형화된 기존 TV 디자인과 설치 공간의 고정관념을 벗어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LG 올레드 TV를 선보인다.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신제품(OLED Objet Collection, 모델명: LX1)은 차세대 올레드 TV이자 현존 최고 화질로 호평받는 LG 올레드 에보(OLED evo)에 오브제컬렉션의 차별화된 공간 인테리어 감성을 더했다.

측면에서 볼 때 TV 후면에 U자 형태로 파인 공간은 책꽂이처럼 사용하거나 엽서, 사진과 같은 인테리어 소품을 배치하는 등 고객이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다.

LG전자는 TV 주변의 복잡한 기기와 전선에 대한 고객들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맞춤형 수납공간을 적용했다. TV 후면에 탈부착이 가능한 액세서리 수납함을 이용하면 셋톱박스, 멀티탭 등 주변 기기들을 보관할 수 있다. TV 스탠드 다리 내부에는 전선을 삽입할 수 있어 TV 주변 공간이 깔끔해진다.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는 올레드만의 얇은 디자인은 유지하면서도 제품의 전·후면에는 베이지 색상의 고급 패브릭 소재를 적용했다. TV를 뒤에서 바라봐도 깔끔하게 정돈돼 있어 TV는 벽 바로 앞에 설치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깼다. 집안 가구 인테리어와 조화롭게 어울려 거실과 주방 사이, 창가, 책장 앞 등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공간에 배치하더라도 자연스럽다.

또 어느 각도에서 봐도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곡선 디자인과 미술 작품을 전시하는 듯한 아트 스탠드를 더해 그 자체로도 인테리어 오브제 역할을 한다. 그림 등 작품을 고화질로 감상하는 LG전자의 올레드 갤러리(OLED Gallery) 서비스를 활용하면 마치 한 폭의 명화를 전시한 듯한 느낌을 준다.

LG전자는 현지시간 6일부터 열리는 글로벌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Milan Design Week) 2022’에서 이 제품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네덜란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인 ‘모오이(Moooi)’와 함께 독창적인 디자인의 가구와 조명, 인테리어 소품들이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과 조화를 이룬 홈 라이프스타일 공간을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는 기존에 없던 폼팩터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TV를 통해 개성을 추구하는 고객에게 공간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왔다. 아트 오브제 디자인으로 설치 공간의 품격도 함께 높여주는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무선 이동식 스크린 LG 스탠바이미 등이 대표적이다.

LG전자 박형세 HE사업본부장은 “화질은 물론 공간의 품격을 높여주는 디자인까지 갖춘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