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A4·Q3, 포드 익스플로러 등 25개 차종 1만3천대 리콜
상태바
아우디 A4·Q3, 포드 익스플로러 등 25개 차종 1만3천대 리콜
  • 이미경 기자
  • 승인 2017.12.2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미경 기자] 아우디 A4·Q3, 포드 익스플로러, BMW 118d 등 6개 업체가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25개 차종 1만2천779대가 제작결함으로 리콜된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아우디 A4 2.0 TDI 등 15개 차종 7천938대는 2가지 사유로 리콜된다.

▲ 사진=보조히터 전기 커넥터 결함으로 리콜되는 아우디 A4.(국토교통부 제공)

A4 2.0 TDI 등 13개 차종 4천908대는 공조장치 내부 보조히터가 전기 커넥터 결함으로 과열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보조히터가 작동하지 않거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 사진=소프트웨어 오류로 리콜되는 아우디 Q3 .(국토교통부 제공)

Q3 30 TDI Quattro 등 2개 차종 3천30대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자동차 안전성 제어장치(ESC) 기능고장 식별표시가 특정 상황에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드러났다.

ESC 기능고장 식별표시 결함은 현행 자동차안전기준 위반으로, 국토부는 법에 따라 아우디 측에 과징금 1억3천200만원을 부과할 예정이다.

▲ 사진=전동시트 고정볼트 결함으로 리콜되는 포드 익스플로러.(국토교통부 제공)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포드 익스플로러 1천121대는 전동시트 고정볼트가 규격에 맞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고정볼트가 쉽게 풀려 탑승자가 다칠 가능성이 제기됐다.

BMW코리아의 BMW 118d 등 2개 차종 941대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계기판이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 사진=소프트웨어 오류로 리콜되는 BMW118d.(국토교통부 제공)

이 결함도 자동차안전기준 위반이다. 국토부는 BMW코리아 측에 과징금 3천100만원을 부과할 방침이다.

▲ 사진=엔진룸 덮개 잠금장치 결함으로 리콜되는 푸조 3008 .(국토교통부 제공)

한불모터스가 수입·판매한 푸조 3008 1.6 Blue-HDi 등 4개 차종 245대는 엔진룸 덮개(후드)에 달린 잠금장치의 결함으로 주행 중 엔진룸 덮개가 열릴 가능성이 확인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의 볼보 V40 등 2개 차종 73대는 엔진 고압연료펌프 결함으로 연료펌프가 작동하지 않아 주행 중 시동 꺼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나타났다.

▲ 사진=엔진 고압연료펌프 결함으로 리콜되는 볼보 V40.(국토교통부 제공)

한국모터트레이딩이 판매한 야마하 MW125 이륜자동차 2천370대는 변속기 고정장치가 잘못 제작돼 쉽게 풀릴 수 있다. 이로 인해 동력전달이 제대로 안 돼 주행 중 시동 꺼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 사진=변속기 고정장치 이상으로 리콜되는 야마하 MW125.(국토교통부 제공)

리콜 관련 자세한 정보·문의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080-767-2834),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1600-6003), BMW코리아(☎ 080-2690-2200), 한불모터스(☎ 02-3408-1654), 볼보자동차코리아(☎ 02-1588-1777), 한국모터트레이딩(☎ 02-878-7100)로 하면 된다.

해당 제작사는 리콜 대상 자동차·이륜차 소유자에게 우편·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경우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 제작결함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에서 차량 번호를 입력하면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등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