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호황 끝?' 정유업계 다시 허리띠 졸라맨다
상태바
'반짝호황 끝?' 정유업계 다시 허리띠 졸라맨다
  • 박영심 기자
  • 승인 2015.08.3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박영심 기자]   '알래스카의 여름은 지나가고 추운 겨울이 오고 있다'  지난 2분기 2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역대급 호황'을 누렸던 정유업계가 다시 허리띠를 바짝 졸라매고 있다.  하반기 들어 유가 급락 등으로 경영 환경이 악화되자 다양한 비용 절감 노력과 함께 새로운 수익원 발굴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096770]은 최근 SK에너지와 루브리컨츠 등 각 사업회사의 경영기획실 및 사업부서별 담당 임원들이 함께 하는 정례 미팅을 신설했다. 매주 열리는 미팅에서는 각 사업회사의 원료와 제품 등 시황 관련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다양한 외부 변수를 점검한 뒤 즉각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기존에는 국제유가 등에 변화가 있더라도 수많은 검토 및 결재 단계를 거쳐야 했지만 이제는 정례 미팅에서 생산설비 가동률 조정이나 원료 도입 변화 등을 신속하게 결정하고 있다.

실제 정례 미팅 신설 이후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시작하자 중질유 긴급 외부 도입, 액화석유가스(LPG) 화학공정 원료 투입 등의 결정을 내려 제품 생산 원가를 낮추는 효과를 거뒀다.  지난해 이후 꾸준히 원유 수입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는 GS칼텍스는 최근 중동산 두바이유가 상대적으로 다른 유종에 비해 가격이 높아지면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GS칼텍스는 멕시코산과 북해산, 서아프리카산 원유는 물론 미국산 콘덴세이트까지 들여오면서 중동 의존도를 낮추고 있다.

미래 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는 500억원을 투자해 연내 바이오 부탄올 시범공장 착공에 나설 계획이다.  바이오 부탄올은 디젤 등 수송용 연료를 대체할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에쓰오일은 오는 2017년 5월까지 총 2천억원을 투자해 울산공장 시설 개선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생산 단가가 낮아지는 것은 물론 벙커C 등 저부가가치 제품 생산은 줄어드는 반면 부가가치가 높은 초저유황 경유 생산은 10% 가량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설비 운영 효율을 향상시키면 같은 양의 원유를 투입하더라도 경제성이 높은 제품을 더 많이 생산하게 돼 결국 원가 절감과 수익성 증대 효과를 동시에 거둘 수 있다"면서 "이번 프로젝트가 모두 완료되는 2018년 한 해만 1천억원의 추가 수익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또 지난달 공덕동 본사 사옥 에너지 절감을 위해 조명시설을 에너지 효율이 높은 발광다이오드(LED) 등으로 교체했고 출장비를 줄이기 위해 화상회의 장비를 확대하는 등 전사적으로 비용절감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제품 수출 일정을 최대한 앞당겨 원유·제품 재고를 평소의 80∼85% 수준으로 줄여 유가 하락에 따른 재고 손실을 최소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대산공장에서는 공장 운영 효율성 증대를 위해 모든 엔지니어들이 참여하는 아이디어 발굴회의를 격주로 열고 있다.  팀별로 검토했던 공정 개선, 원가 절감 방안을 발표하고 선정된 방안은 즉시 현장에 적용하는 방식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정유사들이 지난해 경험을 타산지석 삼아 그동안 안정 위주의 경영방식에서 탈피, 유가 급락 등 외부 변수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