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멕시코 본격 진출…은행업 라이선스 첫 획득
상태바
신한은행 멕시코 본격 진출…은행업 라이선스 첫 획득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5.08.3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김영목 기자]   신한은행은 멕시코에서 현지법인 금융기관을 설립할 수 있는 은행업 라이선스를 한국계 은행 가운데 최초로 획득했다고 31일 밝혔다.  멕시코는 자유무역협정(FTA) 등 국제조약을 체결한 국가의 금융기관에만 은행업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우리나라와 FTA를 아직 맺지 않은 멕시코 당국을 지속적으로 설득한 끝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이 멕시코 금융감독원(CNBV)이 내주는 은행업 라이선스를 따낸 것은 2008년 11월 멕시코 현지 대표사무소 개설 후 7년 만이다.  신한은행은 2~3개월의 영업준비 기간을 거쳐 연내에 멕시코 현지법인을 개설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