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車 본고장' 독일서 역대 최다 판매 기록
상태바
현대차 '車 본고장' 독일서 역대 최다 판매 기록
  • 정상진 기자
  • 승인 2016.01.15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성장률 1위…현대기아차 독일서 수입차 업체 2위

[코리아포스트 정상진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유럽의 자동차 본고장인 독일에서 주요 업체 중 성장률 1위를 기록하며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독일에서 가장 많이 판 아시아 완성차 업체였으며 현대차와 기아자동차를 합쳐 독일 수입차 시장 2위에 포진했다.

15일 독일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해 독일에서 전년 대비 8.6% 증가한 10만8천434대를 팔아 2013년 기록한 기존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인 10만1천522대를 넘어섰다.

현대차가 지난해 독일에서 기록한 8.6%의 판매 성장률은 10만대 이상 판매한 주요 브랜드 중 가장 높은 기록이다.

지난해 독일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는 5.6% 증가한 320만6천42대가 판매돼 현대차의 시장점유율은 2014년 3.3%에서 지난해 3.4%로 소폭 상승했다.

아울러 지난 2011년 현대차가 독일 시장에서 경쟁업체인 도요타를 제친 이후 5년 연속 아시아 업체 1위 기록을 유지했다.

아시아 업체로는 도요타가 6.2% 감소한 6만5천939대, 닛산이 11.7% 증가한 6만9천835대를, 혼다는 6.3% 감소한 2만1천72대를 각각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전체 수입차 판매 중 독일 업체들의 판매가 60%를 넘어서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독일 업체들이 국내 시장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는 것처럼 현대차도 독일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우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도 지난해 독일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한 5만5천689대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기아차의 시장점유율은 전년 1.8%에서 지난해 1.7%로 소폭 줄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실적을 합칠 경우 지난해 현대기아차의 총 판매는 16만4천123대로 독일 수입차 시장에서 스코다(17만9,951대)에 이어 2위다.

지난해 독일 자동차 산업수요에서 또 하나의 관심거리는 '디젤 게이트'로 몸살을 앓는 폴크스바겐의 판매실적이다.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68만5천669대로 독일 자동차 시장 판매 1위를 지켰지만 판매 증가율은 4.4%로 시장 전체 성장률인 5.6%에 못 미쳤다. 폴크스바겐의 고급차 브랜드인 아우디 또한 지난해 3.7% 증가한 26만9천47대 판매에 그쳤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지난해 5.3% 증가한 28만6천883대, BMW는 4.3% 늘어난 24만8천253대를 팔았다.